보도자료/논평

소식 보도자료/논평

보도자료/논평

[논평] 서울 시민을 우롱하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 서울시장 출마설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전체관리자
  • 작성일 : 2020-12-15
  • 조회 : 176회

본문


서울 시민을 우롱하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 서울시장 출마설

김황식 전 국무총리는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죽이기를 축복이라고 치켜세웠던 인물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4대강 사업에 국민 세금을 쏟아부으며 민생을 파탄내고 있을 때 ‘MB어천가’를 부르며 거수기 노릇만 하던 전형적인 해바라기 공직자였다. 겉으로는 선비의 풍모를 지녔지만 속으로는 파탄난 민생을 외면한 채 권력에 기생하는 기회주의자의 속성을 보였다.  


김황식 전 총리는 서울시장 출마이전에 이명박 정권의 민생파탄에 대해 자성하고 책임지는 모습부터 보여야 한다. 서울시장 출마를 논하기 전에 ‘4대강 사업은 축복이고, 현 정국은 국회 해산감’이라고 했던 시각 교정이 필요하다. ‘4대강 사업은 재앙이고, 현 정국은 정부 해산감’이라는 자기성찰적 비판과 고백이 전제되어야 하지 않을까?


인물의 행적을 보면 인물의 행보가 보인다. 이명박 정권의 거수기 역할을 자임했던 김황식 전 총리를 서울 시장으로 입후보하려는 새누리당의 시도는 정권의 입맛에 맞는 인물을 박근혜 정권의 꼭두각시로 활용하려는 독재적 발상의 연장선상에 있다.


김황식 전 총리는 이명박 정권의 민생파탄에 대해 반성하고 자중자애해야 한다. 애초에 본인이 계획했던 미국 로스쿨에 세울 한국법 센터 지원 방안 마련에 몰두하는 것이 본인과 서울 시민을 위한 현명한 처사일 것이다.


2014년 1월 20일
민주당 서울시당 대변인 황대원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소개
소식
소통
자료실
서울시당人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