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소식 보도자료/논평

보도자료/논평

[논평] 대한민국을 반성하게 하는 황금자 할머니의 영면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전체관리자
  • 작성일 : 2020-12-15
  • 조회 : 159회

본문

 

서울 강서구에 살고 계셨던 위안부 황금자 할머니의 영면은 일본의 수구 우익 세력의 발호와 박근혜 정권이 자행하고 있는 역사교과서 왜곡 시도에 대한 경각심과 부끄러움을 다시 불러일으킨다.

뉴욕타임즈는 사설을 통해 일본과 한국의 부끄러운 역사 왜곡 시도에 대해 이미 일침을 가한 바 있다. 일본 아베 총리가 한국 ‘위안부' 여성 문제를 교과서에서 제외시키는 역사 왜곡 시도를 한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도 친일 인사들의 행위를 미화하는 내용의 교과서를 승인하도록 밀어붙였다고 비판했다.

A급 전범으로 체포된 기시 노부스케를 조부로 둔 아베 총리처럼, 일제 식민통치 시기 일본군의 장교였던 박정희를 아버지로 둔 박근혜 대통령의 태생적 한계에서 비롯된 필연적 결과이다.

한반도를 침탈한 과오에 대한 반성은커녕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통해 전범(戰犯)을 추모하며 패권주의의 마각을 드러내고 있는 아베 총리부터 NHK의 모미이 가쓰토 신임회장의 망언에 이르기까지 일본 수구 우익 세력의 반역사적 행태는 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역사교과서 왜곡을 통해 친일 부역 행위와 독재를 미화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박근혜 정권의 행태 또한 일본의 아베 정권의 행태와 그 궤를 같이 하고 있다. 겉으로는 일본의 반역사적 행태를 비판하지만 실제로는 일본 수구 우익 세력의 역사 왜곡 행태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

황금자 할머니는 살아 생전 빈병과 폐지를 주워 모은 돈과 정부지원금을 아껴 1억 원의 장학기금을 내놓았다. 힘없는 국가와 친일 세력에 의해 인생 전체를 희생당했지만 어려운 생활 환경에서도 봉사와 헌신으로 나라를 위한 일에 인생을 바쳤다. 과거를 부인하고 미화하려는 역사 왜곡 세력들이 기득권 유지에 혈안이 되어 있는 동안 국가를 걱정하는 국민으로 한 평생을 살아온 황금자 할머니같은 국민이 대한민국을 지켜왔다.

대한민국을 지켜온 국민을 국가가 대접해야 한다. 서울시는 1월 26일 별세한 황금자 할머니에게 사망조의금 100만원을 전달하기로 했다. 서울시가 2012년 8월 제정한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조례'에 따른 조치에 따른 것이다. 조례 제정 후 사망조의금을 받는 것은 고 황금자 할머니가 처음이다. 국가가 국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보여주는 본보기다.

현재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중심으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지구촌 1억명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민주당 서울특별시당(위원장 오영식 의원)은 2013년 8월부터 12월까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여해 왔으며 서울특별시당 여성위원회(위원장 서영교 의원)에서 일만명 서명운동을 진행하고 있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세계인의 공감을 통해 일본이 바람직한 역사 인식을 할 수 있도록 깨우치게 할 뿐만 아니라 거꾸로 가고 있는 한국의 역사인식 행태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대한민국 체제를 유지하는 힘은 황금자 할머니같은 진정한 애국자로부터 나온다는 것을 다시 확인한다. 황금자 할머니의 명복을 빈다.


2014년 1월 27일 

민주당 서울특별시당 대변인 황대원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소개
소식
소통
자료실
서울시당人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