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소식 보도자료/논평

보도자료/논평

일본군 ‘위안부’ 피해역사 부정하는 극우세력 규탄한다!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전체관리자
  • 작성일 : 2020-12-17
  • 조회 : 44회

첨부파일(1)

본문

 

 

 

일본군 위안부피해역사 부정하는

극우 망언세력들을 강력 규탄한다!

 

기회는 이때다 싶은가!

일본군 위안부피해역사를 부정하는 극우 망언세력들을 강력 규탄한다!

일본군 위안부피해역사를 부정하고 피해자를 모욕하고 전시 성범죄 피해자를 모욕해 온 극우 망언인사들이 위안부는 소득 높은 매춘부’, ‘위안부는 강제연행 피해자가 아니라 매춘업자에게 취업사기 당한 사람들’,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적 성격은 기생제 같은 조선의 역사라는 등 황망한 망언들을 연이어 쏟아내고 있다.

 

보편적인 역사와 인권의식을 공유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극우세력들의 망언들에 분노를 금할 수 없을 것이다. 전범국가의 시각에서 일제 식민지배를 합리화하는 것은 물론, 일본군 위안부피해자들을 매춘부라는 비유로 모욕하며 반인권적인 전시 성범죄를 부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떤 이론으로 포장한다 해도 이들 극우세력들의 주장은 반 헌법적인 정치 선동이다.

 

19918월 국내에서 첫 위안부피해자로 공개 증언한 김학순 할머니와 함께 일어나기 시작한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운동은 일제강점기뿐만 아니라 세계 도처 분쟁지역과 일상에서 자행되고 있는 성범죄의 폭력성, 더 나아가 전쟁의 참상을 알리는 여성평화운동의 주춧돌로 발전하였다. 30년 가까이 진행되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운동의 가치는, 어떤 이유로도 극우 망언세력들이 함부로 폄하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위원장 권영희)는 극우세력들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더 이상 날뛰지 마라. 일본군 위안부피해역사, 전범국가가 저지른 전시 성범죄를 왜곡하지 말고 피해자를 매춘부에 비유하는 모욕을 멈춰라!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2020529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여성위원회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소개
소식
소통
자료실
서울시당人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