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소식 보도자료/논평

보도자료/논평

[논평] 국민 가슴에 불을 지르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전체관리자
  • 작성일 : 2020-12-15
  • 조회 : 148회

본문

 

‘어리석은 사람이 책임을 따진다’는 현오석 부총리의 망언에 대한 책임은 커녕 국민 가슴에 불을 지르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행태가 점입가경이다. 박근혜 정부의 관료들이 카드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언론탓, 카드사탓으로 돌리더니 급기야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불이 나면 불을 끄는게 우선’이라며 방화범에게 불을 끄게 하자고 주장했다. 게다가 박근혜 대통령은 대선 공약 파기도 모자라 국민을 바보로 만든 경제 수장을 유임시키는 어리석은 선택을 했다.  

 

국민의 소리에 눈 감고 귀 막은 독선과 불통의 박근혜 대통령, 집권 여당의 역할을 포기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호위부대로 전락하고 있는 새누리당, 독선과 불통의 대통령과 대통령 호위부대로 전락한 새누리당 사이에서 국민과 언론과 카드사에 책임을 돌리는 경제 관료들의 ‘국민 우롱 3각 편대’가 국민의 가슴에 불을 지르고 있다.  

 

국민의 가슴을 가장 타들어가게 만드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이다. ‘정책이 없어서 국민이 불행했던 것이 아니라 약속이 실천될 것이란 믿음이 없는 것이 문제’라고 역설했던 장본인이 바로 박근혜 대통령이다. 국민을 바보로 만든 경제 수장을 유임시킨다는 것은 ‘국민불행시대’, ‘국민바보시대’를 열겠다는 선전포고와 다름없다.  

 

국민이 어느 선까지 행동할 지는 국가가 국민을 어떻게 대접하는지에 달렸다. 국민이 경제 수장의 자격, 대통령의 자격을 묻기 전에 하루빨리 원칙과 신뢰의 리더십을 회복하기를 기대한다. 약속이 실천될 것이란 믿음은 현오석 부총리의 경질과 청와대의 인적 쇄신에서 시작된다는 것을 엄중히 권고한다.

 

  

2014년 1월 27일

민주당 서울특별시당 대변인 황대원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소개
소식
소통
자료실
서울시당人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