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논평

소식 보도자료/논평

보도자료/논평

[보도자료] 김영호 위원장 “대선을 위한 대장정 시작, 잘 싸우는 시당 만들 것”

페이지 정보

  • 작성자 : 전체관리자
  • 작성일 : 2024-04-24
  • 조회 : 76회

첨부파일(1)

본문

김영호 위원장 대선을 위한 대장정 시작, 잘 싸우는 시당 만들 것

- 민주당 서울시당, 48개 지역위원장 간담회 개최.. 총선 이후 재정비 결의 다져 -

 

더불어민주당 서울특별시당(위원장 김영호)24일 프레스센터에서 48개 지역위원장 간담회를 개최하여 제22대 서울지역 총선평가와 제언을 나누고 전열을 재정비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영호 시당 위원장은 힘든 선거였지만 윤석열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국민의 열망이 강하다는 걸 읽을 수 있었다고 말하며 이번 선거를 치르며 우리 당이 26년 지방정부 탈환과 27년 민주정부 4기 수립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고 생각한다"고 운을 띄웠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87년 이후 우리가 이겼던 승리를 생각해보라. TV 토론이 없었다면,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있었겠는가? 영국 가디언즈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인터넷 대통령'으로 칭했고 촛불혁명 이후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있었다. 국민의 관심과 참여가 있을 때 우리는 승리했다" "이번 총선은 당원이 이뤄낸 것이다. 공천혁명과 총선승리는 당원주권시대임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서영교 최고위원도 "낙선하신 원외지역위원장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보낸다. 어려운 지역에서 애쓰셨다. 지금부터 선거운동을 한다는 마음으로 돕겠다"고 하고, 장경태 최고위원 역시 "여기 계신 지역위원장님들과 함께 승기를 잡기 위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고민정 최고위원은 서울이 제일 중요하다. 박빙이었던 만큼 상처받은 주민들 마음도 어루만져 주셨으면 좋겠다. 국민에게 사랑받는 정당이 되자"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대선을 위한 대장정의 시작이라고 본다. 잘 싸우는 국회에 이어 잘 싸우는 서울시당이 되겠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리며 함께 어깨 걸고 나아가자고 강조해 말했다.

 

이날 자리는 서울시 주요 현안 브리핑 22대 총선 관련 소회를 나누는 간담회로 꾸려졌다. 서울지역 최고위원인 정청래고민정서영교장경태 의원 등 서울 지역위원장 40여명이 참석했다.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소개
소식
소통
자료실
서울시당人
닫기